Quantcast

[종합] '우다사2' 김경란♥노정진, 음악 속에서 피어나는 설레는 분위기...'스킨십 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김경란과 노정진이 설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25일 밤 11시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봉영식이 패널로 등장하자 많은 사람들이 모델 박영선과의 관계를 물었다. 봉영식은 "출연 후 많은 인기를 실감 중"이라며 "길 가다가 많이 알아보시는데 한 할머니가 손녀에게 나를 가리키며 ‘저 아저씨가 그 아저씨야’라고 말하는 것도 봤다”고 밝혔다.

(사진=MBN '우다사2' 캡처)
(사진=MBN '우다사2' 캡처)

신동엽은 봉영식에게 “박영선 씨와는 잘 되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봉영식은 “나이도, 동네도 같아서 좋은 친구로 지내기로 했다”고 말하며 '친구'를 강조했다. 이에 신동엽은 “좋은 친구라는 말을 하자마자 여기 출연진분들의 눈이 반짝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혜정이 일상이 공개됐다. 유혜정은 “이혼 후 가장이 될 수밖에 없어서 옷가게를 운영 중이다"고 말했다. 이에 유혜정 어머니는 “이혼 후 생계를 위해 아등바등하는 딸을 볼 때마다 가슴이 찢어진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유혜정은 “지금은 사진도 잘 안 찍는다"며 "나를 보고 사람들이 ‘주사 좀 맞아라’, ‘성형을 왜 이렇게 했냐’ 등 상처주는 말을 너무 많이 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후 딸 규원이 앨범을 거내 할머니와 보기 시작했다.

규원이는 앨범을 보며 “엄마 젊었을 때 정말 예뻤다”며 “인기 진짜 많았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유혜정은 애써 외면했다. 유혜정 어머니가 유혜정에게 계속 앨범을 같이 보자고 말했고 유혜정은 어쩔 수 없이 앨범을 같이 보고 시작했다. 이때 유치원 시절의 자기 사진을 보던 규원이는 “당시에 엄마랑 나랑 안친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혜정은 “당시에는 배우생활로 바빠서 당시에 잘 못챙겨줬다"고 말했다. 유혜정은 규원이가 유치원 때  머리를 다쳐 뇌진탕 증세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혜정은 “나는 그때 촬영 중이었는데 전화가 왔는데 딸이 수면제를 해야 하는데 듣질 않는다고 하더라"며 "놀라서 가서 딸아이를 안았는데 애가 바로 잠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잘 안 챙겼었는데 내가 별일을 안 해도 엄마는 엄마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규원이는 "지금은 우리 제일 친하지 않냐"며 엄마를 다독였다.

이어 규원이는 “엄마의 아팠던 추억, 상처됐던 추억을 조금이나마 좋은 추억으로 바꿔주고 싶다”면서 가족 여행을 계획했다. 그러면서 규원이는  “할머니와 엄마, 나 우리 셋이 찍은 사진이 없는 것 같다”며 “찍으러 가자”고 제안했다.

박은혜는 ‘하이 바이 마마’ 촬영에 돌입했다. 박은혜는 극중에서 구천을 떠도는 귀신역을 맡았다.

박은혜는 “아이들이 초등학교 들어갈 때는 드라마 못한다고 했었는데 년 쉬었다”며 “근데 애들이 2학년 올라가도 할 일이 많아서 쉬려고 했는데 그러면 평생 쉴 거 같아서 촬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은혜는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었다. 박은혜는 대본 연습을 하다가 김대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은혜에 대해 김대곤은 “대본 리딩할 때 엄청 기가 쎄다고 생각했는데 늦게 왔는데 성격이 털털한지 죄송하다고 하면서 이름표도 다 보더라”며 “하필 저분이 내 아내의 역할을 하셨을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은혜는 “나는 대본리딩 날 만큼 기죽은 날이 없었는데 대본도 조그맣게 읽었다”라고 말했고, 김대곤은 “그게 기가 죽은 거였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이 끝난 박은혜는 아이들의 숙제 검사를 하고 요리까지 했다. 박은혜는 개그맨 박종철에 대해 “녹화를 하며 알게 됐는데 알고 보니 동갑이라 말을 편하게 하다 보니 친해졌다"며 "정말 착하고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다”라고 설명했다.

박은혜는 정종철에게 “네가 낸 책으로 아이들 반찬 준비 중이다”라며 “나는 항상 메추리알로 장조림을 했는데 네 책에 있는 달걀 장조림으로 하면 안 끓여도 돼서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아들이 달걀 비린내를 싫어한다”며 유자청을 넣고 먹방까지 펼쳤다.

김경란과 노정진은 색소폰을 들고 음악실로 갔다. 두 사람은 피아노를 함께 치며 설레는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경란은 “둘이서 피아노를 나눠친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노정진은 “저에게는 음악은 인생의 벗 같다"며 "좋은 일은 행복이 부풀어 오르는 거 같다"고 말했다. 특히 두 사람은 살짝 스킨십도 해서 더욱 모두를 설레개 했다. 

연예계 돌싱녀들의 삶과 사랑을 솔직하게 그려내는 여성 라이프 &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MBN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