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다사2' 박은혜, 아이들 위한 반찬 만들기 부터 메추리알 먹방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박은혜가 메추리알 먹방을 펼쳤다. 25일 밤 11시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박은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은혜는 ‘하이 바이 마마’ 촬영에 돌입했다. 박은혜는 극중에서 구천을 떠도는 귀신역을 맡았다.

(사진='우다사2' 캡처)
(사진='우다사2' 캡처)

박은혜는 “아이들이 초등학교 들어갈 때는 드라마 못한다고 했었는데 년 쉬었다”며 “근데 애들이 2학년 올라가도 할 일이 많아서 쉬려고 했는데 그러면 평생 쉴 거 같아서 촬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은혜는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었다. 박은혜는 대본 연습을 하다가 김대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은혜에 대해 김대곤은 “대본 리딩할 때 엄청 기가 쎄다고 생각했는데 늦게 왔는데 성격이 털털한지 죄송하다고 하면서 이름표도 다 보더라”며 “하필 저분이 내 아내의 역할을 하셨을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은혜는 “나는 대본리딩 날 만큼 기죽은 날이 없었는데 대본도 조그맣게 읽었다”라고 말했고, 김대곤은 “그게 기가 죽은 거였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이 끝난 박은혜는 아이들의 숙제 검사를 하고 요리까지 했다. 박은혜는 개그맨 박종철에 대해 “녹화를 하며 알게 됐는데 알고 보니 동갑이라 말을 편하게 하다 보니 친해졌다"며 "정말 착하고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다”라고 설명했다.

박은혜는 정종철에게 “네가 낸 책으로 아이들 반찬 준비 중이다”라며 “나는 항상 메추리알로 장조림을 했는데 네 책에 있는 달걀 장조림으로 하면 안 끓여도 돼서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아들이 달걀 비린내를 싫어한다”며 유자청을 넣고 먹방까지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