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9, 텔레그램 방에 현직 고위 경찰 있었다? “들통나자 즉시 탈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텔레그램방에 현직 고위 경찰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예상된다. 

25일 방송된 TV조선 ‘뉴스9’에서는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과 유사한 영상공유방에 공유현직 고위 경찰이 가입했다가 신분이 들통나자 탈퇴한 사실이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앵커는 아직 수사를 위해 대화방에 잠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이 경찰관은 저희 확인 요청에 텔레그램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TV조선 ‘뉴스9’ 캡처

이민재 기자는 지난해 10월 말 박사방과 유사한 무료 텔레그램방에서 한 남성의 신상이 공개됐다고 말했다. 이름과 직책 등이 나왔는데 현직 고위경찰이며 전화번호는 물론 경찰복을 입은 사진까지 공개됐다고 덧붙였다. 

텔레그램방 가담자 A 씨는 “실제 경찰복을 입고 있는 사진과 연락처가 주홍글씨에 나타났다”라고 증언했다. 이어 해당 사실은 가입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이른바 주홍글씨라는 자경단이 찾아냈다고 전했다. 

주홍글씨는 주로 음란물 유통방에 참가자들의 신상정보를 찾는 일을 한다. 전화번호를 입수한 이들이 SNS를 검색하는 과정에서 현직 경찰관이라는 사실이 들통났다고. 해당 사실이 공개된 후 박사(조주빈)를 비롯한 회원들은 무서워하기 보다 조롱했고, 해당 경찰관은 즉시 탈퇴했다고 이야기했다.

TV조선 측의 확인 결과 이 경찰관은 당시 수사를 담당하는 부서는 아니였으며, 텔레그램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안전문가들은 텔레그램 가입과정에서 전화번호를 인증해야하기 때문에 타인의 번호를 도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