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강려한 첫 만남...'고양이에서 사람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김명수와 신예은이 첫 만남을 가졌다. 25일 밤 10시 방송된 KBS2TV '어서와' (연출 지병현/극본 주화미)에서는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외출 준비를 마친 김솔아는 “우리집에도 하나 있다"며 "햇볕 드는 창가 에 앉아 꼼짝도 안 하는 페르시안 고양이"라고 아버지를 가르켰다.

(사진=KBS2TV '어서와' 캡처)
(사진=KBS2TV '어서와' 캡처)

김솔아는 가만히 앉아있는 아버지 김수평(안내상 분)을 보며 “나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우리 김수평 시인, 오늘 수영 있는 것 잊지마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평은 하고싶은게 생겼다면서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김솔아는 “나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면서”라며 “나 결혼하면 아버지 어떡하냐”고 말했고 김수평은 “나 결혼하고 싶으니 너 살 집 알아봐라"고 말해 김솔아를 당황케 했다. 이런 아버지를 보며 김솔아는 ‘역시 속을 알 수 없는 고양이 같다’고 생각했다.

이후 김솔아는 회사를 갔고 직장동료 은지은(윤예주 분)이 낙하산이라는 걸 알았다. 이에  ‘이 세상에는 잘해줘 봤자 소용 없는 인간들이 많다'며 '뒷통수치는 고양이’라고 속으로 생각했다. 그러고 나서 이른 아침, 김솔아는 찾아온 친구 고두식(강훈 분)으로 부터 이재선(서지훈 분)이 여자친구와 깨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재선은 김솔아가 과거 짝사랑 하던 사람으로, 고백까지 했고 키스까지 했지만 연락이 두절된 바 있다.

고두식이 아침부터 달려와 이재선이 여자친구랑 헤어진 사실을 말했지만 김솔아는 심드렁했다. 이후 김솔아는 이재선이 자신의 이름과 비슷한 '소나무'라는 카페를 오픈한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다. 하지만 이재선은 여전히 김솔아에게 관심이 없었다. 이때 이재선의 전 여자친구는 "예비 시댁에서 고양이는 질색하신다"라면서 고양이를 맡겼다. 하지만 이재선은 고양이를 맡길 곳이 없어서 곤란해했다. 

이에 안쓰럽게 여긴 김솔아가 고양이를 맡기로 했다. 고양이 이름이 뭐냐는 김솔아의 물음에 이재선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라고 답했고, 김솔아는 "고양이 이름 그 여자가 지어줬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재선은 갑자기 눈물을 보여 김솔아를 당황케 했다. 결국 김솔아는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지만 알레르기가 있는 이재선 대신 고양이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이후 고양이를 데려온 김솔아가 샤워를 하는 도중 침대 밑에 숨어있던 고양이가 남자 홍조(김명수 분)로 변했다. 문을 열고 나가려던 홍조는 김솔아가 들어오자 다시 사람에서 고양이로 변했다.

고양이를 맡게 된 후 김솔아가 퇴근 후 집에 오자, 김수평은 “그 사람이랑 지방 내려가서 살기로 했다”라며 갑자기 결혼한다고 말해 김솔아를 당황케 했다. 이에 김솔아는 “딱 보니까 호구 잡힌 거다"며 "문화센터에서 시 쓰기 강의나 하지 집 팔아서 새 출발, 죄송하지만 못 나간다”라고 분노했다.

이때 사람으로 변신했던 고양이 홍조가 두 사람의 대화를 모두 엿들었다. 김수평은 고양이로 변신한 홍조를 보게 됐다.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인 KBS2TV '어서와'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