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와' 신예은, 서지훈 키스 후 연락 두절에 분노...고양이→김명수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신예은이 서지훈에게 분노하면서도 그의 고양이를 집으로 데리고 왔다. 25일 방송된 KBS2TV '어서와' (연출 지병현/극본 주화미)에서는 김솔아(신예은 분)이 이재선(서지훈 분)의 고양이를 맡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솔아는 이재선를 짝사랑 했고, 후에 고백했다. 김솔아의 마음을 안 이재선 또한 김솔아에게 키스하며 마음을 확인 하는 듯 싶었지만 이재선은 키스 후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KBS2TV '어서와' 캡처)
(사진=KBS2TV '어서와' 캡처)

이후 고두식(강훈 분)이 김솔아 집에 아침부터 찾아와 이재선이 여자친구랑 헤어진 사실을 말했지만 김솔아는 심드렁했다. 이후 김솔아는 이재선이 자신의 이름과 비슷한 '소나무'라는 카페를 오픈한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다. 하지만 이재선은 여전히 김솔아에게 관심이 없었다. 이때 이재선의 전 여자친구는 "예비 시댁에서 고양이는 질색하신다"라면서 고양이를 맡겼다. 하지만 이재선은 고양이를 맡길 곳이 없어서 곤란해했다. 

이에 안쓰럽게 여긴 김솔아가 고양이를 맡기로 했다. 고양이 이름이 뭐냐는 김솔아의 물음에 이재선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라고 답했고, 김솔아는 "고양이 이름 그 여자가 지어줬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재선은 갑자기 눈물을 보여 김솔아를 당황케 했다. 결국 김솔아가 고양이를 맡게 됐고 집으로 데려오게 됐다.

이후 고양이를 데려온 김솔아가 샤워를 하는 도중 침대 밑에 숨어있던 고양이가 사람(김명수 분)으로 변했다. 문을 열고 나가려던 고양이는 김솔아가 들어오자 다시 사람에서 고양이로 변했다.

KBS2TV '어서와'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