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지윤 아나운서, “프로 불편러” 대응 미숙 지적→논란 후 계정 ‘비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박지윤 前아나운서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이후 계정을 비공계로 돌렸다.

25일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는 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게재한 뒤 몇몇 누리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박지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지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후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닌 것이 아니라 콘도에 가족끼리 있었다”고 해명했으나 ‘프로 불편러’라는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우려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독려되는 상황에서 이같은 게시물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가희 등을 비롯해 연예인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국민들이 짜증나는 건 멀쩡한 영업장들도 문 닫으라고 권고하는 마당에 누구는 집구석에서 방콕하고 싶어서 하나. (0104*******)” “지금 이 시기에 놀러다녔다는 건 뭐가됐든 눈살 찌푸리게 하는 거고, 게다가 SNS에? 이기적임이 묻어나는 대목이네요 (ldc5****)” “백번 이해해도 대처가 너무... (ssor****)”라며 비판했다.

이번 논란은 박지윤의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 최동석에게까지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KBS 자유게시판을 통해 “메인뉴가 앵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고 항의하고 있다.

한편 현재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린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