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아이 마약 무마 혐의’ 양현석, 구속영장 반려된 이유…계속되는 검·경 유착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검찰이 양현석의 구속영장을 반려한 가운데, 수사기관과 유착 논란과 불신이 계속되고 있다.

25일 KBS는 검찰이 前아이콘 멤버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양현석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반려한 사실을 보도했다.

양현석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의해 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로 수원지검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불구속 송치를 지휘했다.

양현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현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도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가 인정되기 어려워 반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검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하더라도 법원이 기각할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의 설명에도 세간에서는 양현석과 검찰에 대한 불신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양현석이 YG엔터테인먼트 前대표로서 수사기관과 유착 의혹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과거 양현석이 YG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지낼 당시, 소속 가수들이 마약·버닝썬 사건 조사에서 경찰 유착 등의 혐의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누리꾼은 “YG는 대체 뭐냐? 승리 구속 안 된 것도 미스테린데 도대체 무슨 유착이 있길래 쩔쩔 매는거임? (cely****)” “대체 뒷배가 누굴까. 뭔짓을 해도 구속은 안 되네 (dpff****)” “어느 선까지 올라가 있을까? (port****)”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유가 있겠지. 뭐 때문에 그래서 조사를 해야 돼(maxd****)”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