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어서와' 신예은 "지상파 첫 주연? 방향성 흔들릴까 오히려 담담하게 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드라마 '어서와' 신예은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혀 화제다.

25일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 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준, 강훈이 참석했다.

이날 신예은은 "이런 기회가 온 것만으로 감사하다. 사실 주연이라는 부담이 들면 들수록 연기의 방향성이 흔들릴까봐 오히려 담담하게 해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신예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예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신예은은 "너무 떨렸고 설레는 마음이 컸다. 많은 스태프들이 동료들이 도와줘서 처음이지만 처음같지 않게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어서와'는 섬세한 필력의 주화미 작가, 세심한 연출력의 지병헌 감독,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 등 청춘 배우들의 총출동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새 봄을 맞이해 굳어있던 심장을 뛰게 만들, 아주 특별한 세 가지 로맨스가 펼쳐진다"라며 "연분홍빛 봄 감성과 두근거리는 썸으로 가득 찰 '어서와' 첫 방송 꼭 함께해주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로 2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