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윤은혜, 멘탈 관리법? "매일 울어…속상할 땐 4시간씩 울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라디오스타' 윤은혜가 멘탈 관리법을 공개했다.

25일 MBC '라디오스타' 공식 네이버TV캐스트에는 선공개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은혜는 자신의 멘탈 관리 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안 좋은 일이 있어도 매일매일 그걸 풀려고 한다. 좋은 노래 듣기도 하고 울기도 한다"고 밝혔다.

윤은혜는 "제가 예전에 강수지님 방송 본적 있는데 많이 우신다더라. 그게 갑자기 떠오르면서 그냥 그날 있었던 힘든 일들을 울면서 풀게 됐다"며 "원래 눈물이 많다. 좋은 노래를 들으면 이상하게 그렇게 눈물이 많이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어 "누군가 나에게 나쁘게 했다면, 이 사람이 밉고 거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지 않나. 그런데 울고 나면 제 잘못도 보게 되고, 연약함도 보게 되고, 변하지 않았던 성향도 보면서 반성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까 토크 중에 깨달은게, 희노애락에서 '애' 다음이 '락'이지 않나. 그래서 내가 슬프고 난 다음에 즐거운 게 아닐까 깨달았다. 순서가 괜히 그렇게 있는게 아니겠구나 싶더라"라고 말했다.

특히 윤은혜는 얼마 정도 우냐는 MC들의 질문에 "진짜 속상하면 3, 4시간 정도 운다. 평소에는 3, 40분"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일주일 중) 매일 운다. 슬퍼서 운다기 보다, 옛날 소문을 들으면 '나는 그때 완벽해지려고 했는데 그렇게 소문이 나있구나'하고 속상한거다. 그걸 가지고 '왜 그렇게 살았을까' 반성하고, 울고 나면 홀가분해 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