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n번방' 가담 거제시청 공무원, 아동청소년성보호 위반 재판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지훈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일명 n번방)' 사건의 핵심 공범 중 8급 공무원으로 알려진 인물이 경남 거제시청 소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거제시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등 서울지방경찰청이 검거한 14명 중 거제시청 공무원 A(29) 씨가 포함됐다.

이날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A 씨는 2016년 1월 임용된 거제시청 8급 공무원이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공판 준비 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부터 A 씨 재판을 시작할 예정이다.

A 씨는 이번 '박사방' 사건과는 별개로 지난 1월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 여러 명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 유포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애초 조주빈에게 돈을 주고 동영상을 받아보는 유료 회원으로 활동하다가 이후 회원 모집책 역할을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지난 1월10일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아왔고 현재는 직위 해제된 상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