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세균 총리 "미국발 입국자 강화조치 시급…늦어도 27일 0시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중대본 회의서 결론…미 확진자 급증에 귀국수요 늘어 지체못해"
"간병인 방역대책 필요…요양병원 간병인 경력 확인시 우선적 진단검사"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방안과 관련 "해외유입 위험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0시부터는 시행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미국의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안감을 느끼는 북미지역 유학생 등 우리 국민들의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체할 시간이 별로 없다"고 강조했다.

정총리 "미국발 입국자 강화조치 시급…27일 0시 시행 목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총리 "미국발 입국자 강화조치 시급…27일 0시 시행 목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모든 유럽발 입국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강화조치도 검토해왔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우리 방역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고민해서 만든 제안을 토대로 오늘 회의에서 결론을 낼 것"이라며 "향후 지속가능한 지 여부도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한 요양병원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는 것을 언급하면서 "요양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간병인들에 대한 관리와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간병인들은 병원에 상시출입하고, 환자와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고 있으나 의료인이나 병원 직원이 아니라 그간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요양병원 간병인 경력이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혹시라도 검사과정에서 체류자격이 문제가 돼 불이익을 받을까 봐 검사를 기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복지부와 법무부 등은 신속히 방안을 강구해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