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환희, “술 깬줄 알고”…음주운전 사고 둘러싼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멤버 환희가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과 정황을 두고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환희는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환희(본명 황윤석)를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환희는 사고가 나기 전날 오후 9시 식사와 함께 술을 마신 후, 지인의 집에서 자고 술이 깬줄 알고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전해진다.

환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환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6시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1%였다.

또한 환희는 음주운전 상태에서 아반떼 승용차 운전자가 차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접촉사고가 났다. 이과정에서 상대 운전자가 환희가 술을 마신 것을 확인 후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 측은 상대 운전자의 블랙박스를 받았으나 사고가 난 순간만 찍혀있어 다시 블랙박스 자료를 제출받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환희의 소속사 에이치투미디어 측은 “변명의 여지 없이 명백한 잘못”이라며 “수사 과정에 성실하게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을 두고 누리꾼 간 서로 다른 의견이 상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자고 일어난거면, 그것도 아침이면 수치 나온건 나온거고 음주운전으로 몰아세울 일은 아닌듯(seee****)” “저게 사실이라면 억울할 수 있지 (angu****)” “새벽도 아니고 밤에 마시고 자고 일어나서 새벽에 걸린거면 좀 억울하기도 하겠네. 직장인들 전날 술마시고 담날 출근할 때 자차이용 조심해야겠어요 (whtp****)”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젠 술 쳐먹고 자고 일어나서 운전하다가 걸렸다가 유행하는 핑계거리냐? (dake****)” “혈중 0.061이면 술 못마시는 애가 한참 자고난 수준은 아닌것 같다 (rokm****)” “숙취운전은 봐줘야하나? 오히려 크게 처벌하여 술먹고 담날 운전하면 조옷될 수도 있다는거 보여줘야 되는거 아냐? (snoo****)”라며 반박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