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영탁, 사재기 의혹 간접 부인→'라디오스타' 녹화…'논란 가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 영탁이 사재기 의혹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라디오스타' 녹화에 나선다.

앞서 MBC '라디오스타' 측은 '미스터트롯' 진선미 임영웅, 영탁, 이찬원과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라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네 사람은 25일 녹화를 진행하며, '미스터트롯' 비하인드와 경연 소감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낼 예정이다.

하지만 녹화를 앞두고 영탁의 소속사가 2년 전 사재기를 의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SBS funE는 "2018년 10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의 소속사가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들어가기 위해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단독보도했다.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도에 따르면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 김 모 씨는 영탁 측으로부터 돈을 입금받은 사실을 일부 인정했으며, 김 씨가 가상 컴퓨터를 통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대규모 스트리밍 하는 것으로 의심케 하는 모습도 포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러한 의혹에도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채 회피하고 있다. 그 사이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 "선생으로서 애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해 왔음을 제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이며 지인들이 보장할거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글을 남겨 애매한 해명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던 여타 가수들은 즉각 의혹을 부인하거나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약 한달째 침묵만 유지하고 있는 영탁 측의 대응에 누리꾼들은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여전히 의혹과 관련해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라디오스타' 녹화에 참여하는 것 자체가 다른 출연진들에게 민폐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다른 출연진들은 무슨 죄냐", "진짜 해명 안 할 생각이냐", "아직도 침묵? 다른 사재기들은 변명은 재깍 하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