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죄송하다" 모습 드러낸 그놈의 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의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의 얼굴이 공개됐다. 성폭력범으로는 처음이다.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 경찰서에서는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 송치를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주색 티셔츠를 입고 수갑을 찬 상태였다. 다른 사람과 달리 마스크를 벗고 등장한 조주빈. 네티즌들은 목보호대까지 찬 그의 모습을 보며 "아직도 반성의 기미가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톱스타뉴스
톱스타뉴스

이날 조수빈은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취재진이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 '피해자들에게 미안하지 않냐', '후회를 하냐', '죄책감은 느껴지지 않냐' 등 수많은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없이 송치 차량에 올라탔다.

특히 네티즌들은 그가 언급한 손석희와 김웅 기자에게 무슨 연관성이 있는지 궁금해 하는 눈치였다. 이들은 "손석희도 관련있나요?(jsw***)", "손석희한테는 대체 왜 죄송한건데? 무슨 연관이라도 있나? 해명해라(exfi***)", "생뚱맞게 손석희 윤장현 김웅한테만 사과함.피해자들에겐 아무말안했음(happ***)"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니 부모 마음이 어떻겠니. 죗갮치르며 속죄하고 앞으로 인간이 되거라(juni***)", "얼굴 공개는 둘째치고 어린 아이들 남은 인생 계산해서 본보기로 검사 판사는 형량 제대로 줘라!!형살고 나와도 피해자가 성인도 안된 나이로 때리지 말고!!!!외국 집행사례 참고해서!!! 피해자의 편에 선 형량으로 해라!!!(mine***)", "무슨 지가 영화 악역 주인공인줄 아나 보네. 스스로의 무대에서 지금껏 연기한 것처럼 말해. 역시 정상적 사고로는 이해가 안되는 애들은 정상이 아님(jsdb***)", "최소한의 무기징역을 선고해주세요(jnsj***)" 등 분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