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박하나, 코로나19 '재앙' 언급 이후 인스타그램 활동 재개…'소통 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배우 박하나가 코로나19 응원글 논란 이후 인스타그램 활동을 재개했다. 

24일 박하나는 인스타그램에 "#카이큐 #노래모니터중"이라는글과 함께 앵무새 두 마리가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댓글창을 공개로 전환하며 네티즌들과 소통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29일 박하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재앙과도 같은 이 힘든 시기를 우리 모두 잘 이겨내봐요! 저는 면역을 위해 비타민을 챙겨 먹고 있습니다! 다음달 방송을 위해 저희 드라마 스텝분들과 감독님들 배우분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습니다. 모두 감사드리고 곧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 저희 말고도 많은 분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일하고 계실 텐데 모두 건강하시고 힘내세요! 이겨 낼 수 있습니다! 반드시 이겨 낼 겁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박하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당시 박하나의 응원글에 우호적인 반응이 주를 이루던 와중,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재앙'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것에 문제를 제기했다. 해당 글이 빠르게 퍼지자 박하나를 향한 악플이 도를 넘었다는 부정적인 반응 역시 이어졌다. 이에 1일 박하나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약 한 달 뒤 인스타그램 활동을 공개로 전환한 박하나는 해당 논란에 대한 언급 없이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녹화 비하인드를 비롯해 김가연과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활발히 대중들과 소통하며 향후 배우로서 보여줄 활동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박하나는 지난해 MBC '이몽', tvN '위대한 쇼'로 브라운관으로 꾸준히 활동했을 뿐만 아니라 MBC 파일럿 프로그램 ’공유의 집’을 통해서도 얼굴을 알렸다. 한편 박하나는 오는 30일 첫 방송되는 KBS2 아침드라마 '위험한 약속'의 차은동 역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