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 프로야구(KBO리그) 개막, 4월 20일 이후로 합의…두산-KIA는 훈련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처음으로 개막이 연기된 한국 프로야구(KBO리그)가 4월 20일 이후로 다시금 연기됐다.

연합뉴스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KBO 사무국과 10개 구단 사장들은 2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규리그 개막 시점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4월 20일 이후로 개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더불어 전면 취소되었던 시범경기는 7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는 10개 구단 모두 팀 자체 청백전만 진행 중이다.

다만 팀당 144경기를 치른다는 원칙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신 코로나19의 확산세에 따라서 리그가 축소 운용될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다.

한편, 두산 베어스 소속 선수의 가족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선수단 전원이 자택서 대기 중이며, KIA 타이거즈는 선수 한 명이 미열 증세를 보여 훈련이 중단되는 등의 일이 벌어져 우려를 낳고 있다.

아직까지 KBO리그 내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만일 이들 중 확진자가 나온다면 KBO리그 사상 최초의 확진 사례로 남게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