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라스) 윤은혜 "극심한 불면증 8년 간 금주, 연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윤은혜가 오랜 공백기를 깨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윤은혜는 과거 베이비복스 시절 영상을 보지 않는 이유와 원조 로코퀸의 흥행 부작용 등 진솔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윤은혜가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출연한다.

3년 만에 예능에 출연하는 윤은혜가 최근 근황을 공개해 관심을 끈다. 매일 밤 만나는 사람이 있다는 것. 또한 김구라가 '김종국'을 직접 언급하기도. 윤은혜와 김종국은 과거 예능에서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바. 이에 과연 그녀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윤은혜 / MBC '라디오스타'
윤은혜 / MBC '라디오스타'

드라마 '궁', '포도밭 그 사나이', '커피프린스 1호점' 등 원조 '로코퀸'으로 불리던 윤은혜가 흥행 부작용을 털어놓는다. "좋은 작품을 너무 일찍 만났다"라고 말문을 연 윤은혜는 이후 작품에 대한 부담감 등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윤은혜가 건강 염려증을 고백한다. 과거 베이비복스 시절 혹독한 스케줄 탓에 온몸이 망가졌고 지금도 조심하고 있다고. 특히 그녀는 베이비복스 영상을 보지 않는 이유도 덧붙여 궁금증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과거 극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기도 했다는 윤은혜. 잠자리에 들기 위해 술을 마셨다는 그녀는 다행히 이후 8년 동안 금주에 성공했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을 안도케 했다. 그러나 술과 함께 연애도 끊겼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 예정이다.

이번 주 스페셜 MC로 이이경이 함께한다. 얼마 전 영화 '히트맨' 배우들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홍보 효과를 톡톡히 봤던 바.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돌아온 이이경은 오프닝부터 '퇴근~'을 외쳤다고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5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