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영탁 측,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사재기 논란에 입장 표명 ‘회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미스터트롯’의 선(善) 영탁 소속사 측이 사재기 논란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SBS funE 단독 보도에 따르면 영탁의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인 김모씨에게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포착됐다.

2018년 10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의 소속사가 김모씨에게 의뢰한 것으로 전해진다.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모씨 측은 곡 홍보를 위해 지인과 직원들을 동원해 ‘좋아요, 댓글’ 등을 달았지만 “가요 마케팅이란 게 애매하지 않나. 불법이라고 보일 오해의 소지가 있다”라며 음원 사재기를 부인했다.

그러나 김씨가 가상 컴퓨터를 통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대규모 스트리밍 한 정황이 포착돼 사재기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영탁 측 사재기 논란에 몇몇 누리꾼은 “영탁 씨 지난번 팬들에게 말씀하신 걸 좀 더 적극적으로 해명하시면 어떨까요? (lime****)” “좋은 결과가 안 나와서 환불받았기 때문에 안 한 것과 같다고 생각하는 건가? 미트 팬으로 영탁의 해명을 기다립니다. 자세히 해명해주세요 (www1****)”라며 사재기 정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영탁 측은 사재기 정황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다만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톱스타뉴스와 전화에서 논란에 대해 직접적인 입장 발표는 피하며, 추후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