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벅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한다…한시적 ‘텀블러 금지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스타벅스가 신종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텀블러 금지 조치를 취한다.

23일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는 매장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26일부터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할 때 계산대 직원과 적정 안전거리를 유지해야한다. 계산대 앞에 거리 유지를 위한 안전 라인 스티커가 부착될 예정이다. 안전선은 전국 1300여개 매장에 모두 부착된다. 

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 코리아

현재 스타벅스 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대구, 경북을 중심으로 시행 중이다. 대구, 경북에서는  2~3인용 테이블 간 거리와 다인용 테이블 의자 간격을 넓게 배치해 손님 간 접촉 최소화하고 있다. 스타벅스 측은 “좌석 거리 넓히기는 대구, 경북에서 적용하고 계산대 안전선은 전국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스타벅스는 한시적으로 텀블러 등 개인 다회용기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텀블러를 제시시 음료 300원 할인 또는 에코별 적립 혜택은 그대로 유지하지만 음료는 일회용컵에 담아 제공된다. 단 혜택을 받으려면 다회용컵을 지참해 스타벅스 파트너에게 확인을 받아야 한다. 

한편 스타벅스는 대구,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한시적으로 해당 지역 39개 매장을 휴점했다. 이외에도 스타벅스는 2월 23일부터 만료되는 스타벅스 e-쿠폰 및 영수증 쿠폰의 사용 기간을 5월 31일까지 연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