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 헬스장 트레이너, 운영중단 권고에 “정부 일처리 못해” 불만 표출…네티즌 반응 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한 헬스장의 트레이너가 SNS에 올린 글 때문에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최근 모 피트니스 클럽의 트레이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서 "정부의 체육시설 운영중단권고로 인하여 14일간 헬스장을 휴관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 군에서 행정병이었는데, 정부는 일처리를 너무 못하는 것 같다. 무작정 책임감 없이 행동하고 나서 대안이 없는 느낌"이라며 "애매하게 방송 보도로만 하지 말고 바빠서 뉴스볼 시간도 없는 사람을 위해 제대로 공고해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우편물 발송이 늦어져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보도자료를 직접 뽑아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더불어 문서의 지침에 대해 "이럴거면 그냥 강제로 하지 못하게 해야하는 거 아닌가"라며 하소연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완전히 갈렸다. "근손실 걱정하는건가"(***01), "이번 정부는 관료제 최고의 스피드를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이), "행정병 드립은 또 뭐야"(***04) 등의 글로 해당 트레이너를 비판하는 이들이 있었다.

그러나 "당장 월급은 고사하고 월세 내야하는 자영업자들이 정부 욕좀 한다고 뭐라고 하는 건 너무 야박하다"(***환), "반 강제로 닫고 보상이 없으니 저정도 컴플레인이 나오는 것"(***켠), "카페나 술집에 사람 항상 많은 거 보면 억울할 것 같다"(***X), "보상대책도 없이 저러니 불만이 나올 수 밖에"(***마) 등의 댓글로 이해가 간다는 입장도 많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불만이 있는 건 이해가 가지만 "조직 규모가 다른데 일처리 속도를 지적하는 건 옳지 않다", "행정병 드립은 좀 그렇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긴급 담화문으로 인해 2주간 종교, 유흥, 체육시설에 대한 운영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술집이나 카페 등에 몰린 사람들을 잡아내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