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동시, 코로나19 생계위협 세대에 207억원 긴급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윤우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 안동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세대에 207억원 규모의 긴급생활자금을 지원한다.

안동시는 이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긴급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3일 밝혔다.

긴급 추경예산(안)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열리는 안동시의회 제213회 임시회 기간 중 심의 의결된다.

시는 내달 1일 긴급 추경예산(안)이 의결되면 즉시 집행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생활자금 일부는 '안동사랑 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도모한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계층에 지원한다.

기초수급자, 긴급복지지원, 실업급여 대상자와 한시 생활지원 대상자 중 차상위 계층을 제외하면 지원 대상은 2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시 자체 예산 76억3000만원, 도비 32억7000만원을 지원받아 모두 109억원의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1인 세대는 30만원, 2인 세대 50만원, 3인 세대 60만원, 4인 이상 세대는 70만원으로 차등 지원한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비 49억5000 원은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기초수급자, 차상위 계층 9300여 가구에 지급한다.

이달 말부터 7월 말까지 4개월분을 '안동사랑 상품권'으로 차등 지급할 방침이다.

7세 미만 아동 가정에는 28억5000만원의 아동양육 한시 지원비를 지원한다.

아동 1명당 이달부터 6월까지 최대 40만원(매달 10만원씩)을 '안동사랑 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가구는 실업급여, 의료비, 생계비 등 지원 기준을 완화해 20억9000만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기본적인 생계를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히 예산을 편성했다"며 "어려운 가정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