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로 연세중앙교회, 온라인 예배-현장 예배 병행에 수궁동 주민들 항의…서울 교회 9곳 현장예배 진행에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연세중앙교회서 현장예배를 진행한 가운데, 수궁동 주민들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연세중앙교회는 정부의 종교시설 운영 중단 권고에도 22일 오전부터 현장 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의 권고에 따라 온라인 예배도 병행하고 있으나, 현장에 모인 이들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다는 공포감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나서 방역작업을 벌이는 등 현장 예배를 중단하라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의 대형교회 중 현장 예배를 진행하는 곳은 연세중앙교회를 비롯해 영등포 신길교회, 송파 임마뉴엘교회, 성북 사랑제일장로교회, 강남 광림교회, 순복음교회, 중랑 영안교회, 치유하는 교회 등 총 9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에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받아 현장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사실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제발 정신 좀 차리고 이탈리 뉴스 좀 들어라", "저런 교회는 신천지랑 뭐가 다른가", "이정도면 종교는 사회악이다", "교회도 웃기지만 참석하는 사람들이 제정신인가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각 교회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진단, 치료, 방역 등의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