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영탁, 사재기 의혹에 애매한 해명…누리꾼 "시원하게 밝혀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미스터트롯'에서 뜨거운 인기로 준우승한 영탁이 최근 불거진 사재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탁은 20일 자신의 팬카페 '영탁이 딱이야'에 장문의 글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여러분 영탁이에요"라며 "저 평화주의와는 별개로 상당히 솔직한 편이고 저돌적인 스타일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근데 요즘 전부 얘기 하고 싶어도 하면 안되고 할 수 없는 상황들이 있네요"라며 사재기 논란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걱정마세요. 선생으로써 애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해왔음을 제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이며 지인들이 보장할거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거에요"라고 전했다.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영탁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과거 음원 사재기와 경연 동영상 불법 바이럴 마케팅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됐다.

이날 한 기자는 영탁을 실명을 공개해 논란은 확산됐고 이에 영탁이 간접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그의 두루뭉술한 해명에 의아함을 전했다. "아니면 확실하게 아니라고 하면 되지. 지인 증인 얘기는 또 뭐고 해명이 왜 저러지" "저렇게 애매하게 말하니 오히려 더 의심스럽다" "정확하게 얘기해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저게 아니란 말이지 어떻게 더 해명을 함" "괜히 꺼냈다가 논란이 커질까봐 조심스럽게 부인한 것으로 보임"이라며 옹호하는 입장도 있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