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앤트맨’ 에반젤린 릴리, 코로나19 속 체조 캠프? 비난 물결→“정부 경계해야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할리우드 배우 에반젤린 릴리가 코로나19 사태 중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비난에 입장을 밝혔다.

지난 17일 에반젤린 릴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아이들을 체조 캠프에 데려다줬다. 들어가기 전 손을 씻었고 웃으면서 놀고 있다”며 “평상시랑 똑같이 행동하자(#businessasusual)”는 해시태그를 함께 게재했다.

해당 글로 인해 에반젤린 릴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비난을 받았다. 현재 미국에서는 정부부터 할리우드 각계 각층에서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튿날 에반젤린은 직접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자신을 비난하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코로나19는) 단순 호흡기 독감”이라며 정부가 너무 많은 것을 통제한다고 경계했다. 

에반젤리 릴리 인스타그램
에반젤리 릴리 인스타그램

그는 “우리는 경계해야한다”며 “우리의 리더들이 이 상황을 우리의 자유를 뺏고 더 권력을 얻기 위해 악용하지 않은지 감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대한 에반젤리의 불신은 또 다른 댓글에서도 드러냈다.  그는 또다른 네티즌에게 “선거철마다 ‘무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이들이나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자들에게 감염될 염려되지 않느냐는 비난에 에반젤린은 “나는 4기 백혈병을 앓고 있는 아버지와 살고 있다. 나 또한 면연력이 떨어졌고 두 명의 어린 아이들이 있다”며 “어떤 사람들은 자유보다 자신의 삶을 중시하고, 어떤 사람들은 자유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긴다. 우리 모두는 선택을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에반젤린 릴리는 마블 히어로 영화 ‘앤트맨’에서 호프 밴 다인 역으로 출연한 배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