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처벌 앞두고 '신상공개는 무슨VS인권은 사치다'…네티즌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한 20대 조모씨(일명 '박사')에게 구속된 가운데 신상 여부를 두고 네티즌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상대로 성 불법 동영상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주축인 A씨가 19일 구속됐다. 이와 관련해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도 불 붙고 있다.

지난 18일 게재된 이 청원에서 청원자는 "타인에게 수치심을 느끼게 하고 어린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아넣은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달라. 절대로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말아달라"며 "동시접속 25만명이다. 피해자를 겁박해 가족 앞에서 유사성행위를 하게 했다. 어린 학생의 성기에 애벌레를 집어넣는 걸 150만원이나 주고 관전했다. 대한민국 남자들의 비뚤어진 성 관념에 경종을 올려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어 "이게 악마가 아니면 뭐가 악마인가"라며 "타인의 수치심을 가벼이 여기는 자에게 인권이란 단어는 사치다. 언제까지 두고 보려고 하는가. 이런 나라에서 딸자식을 키우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20일 기준 20만 명을 돌파한 상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뭔 범죄자만 나오면 신상 공개하라는 것도 웃기다", "정의구현을 가장한 저열한 호기심일 뿐", "찾아가서 해코지 하려는 것도 아니고 웃기다", "과연 청원이 올라왔다고 신상공개가 될까? 희박하다고 본다", "하여간 무슨 일만 터지면 신상공개 해달란다" 등 비아냥 거렸다.

하지만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자신의 일처럼 분노했다. 이들은 "사형은 이런 놈이 받아야 하는 것", "타인의 인권을 유린한 놈한테 인권은 사치다", "처벌을 강화해라", "사람이 아닌 것은 사람으로 대할 필요가 없다", "들어가서 같이 본 것들도 다 같이 공개하고 집어 넣어라", "이놈 신상공개 안하면 절대 성범죄 다스릴 수 없다", "다신 이런 일 일어나지 않게 강력한 처벌을 해달라", "이런 인간은 우리 사회에서 영구히 퇴출시켜야 한다",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가장 강력한 처벌이 필요합니다" 등 신상 공개에 대해 동의했다. 

한편 박사는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여성들의 신상 정보를 알아내 그를 토대로 협박한 후 성 착취물을 만든 인물이다. 그는 이를 유통하며 장기간 수익을 얻어냈으며, 피해 여성 중에는 미성년자도 다수 포함돼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