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코로나19 치료용 약물 승인…부작용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말라리아 치료제의 코로나19 치료 시험 승인이 떨어지면서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을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기자회견에서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국(FDA) 승인 절차를 거쳤다고 밝혔다.

클로로퀸은 항말라리아약으로서 개발된 치료제다. 같은 계열의 약물로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할록신정)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특히 앞서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회는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칼레트라와 더불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항바이러스 치료에 사용을 권고하기도 했다.

클로로퀸은 소화관으로부터의 흡수가 좋고 조직 내 농도는 혈중농도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인 부작용으로는 근육 질환, 식욕 부진, 설사, 피부 발진이 있다.

또 심각한 부작용으로는 시력 문제, 근육 손상, 뇌전증 발작, 재생불량 성빈혈 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또 다른 코로나19 치료제 시험 대상으로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언급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본질적으로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