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포커스] ‘미스터트롯’ 황윤성, 아이돌→트롯돌 ‘변신 성공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그룹 로미오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황윤성이지만 그는 ‘미스터트롯’을 통해 트롯돌로 거듭났다.

지난 1월 시작해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황윤성은 어떤 과정을 거쳐 트롯돌이라는 별명을 얻었을까.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 시작, “노래할 수 있는 곳이니까”

황윤성은 ‘미스터트롯’의 아이돌부의 참가자로 트로트길을 달리기 시작했다. 아이돌로 데뷔한 그가 어떻게 ‘미스터트롯’ 경연에 참여할 생각을 했는지 궁금해졌다.

톱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황윤성은 “방송도 못나가고, 무대에 설 자리도 없었다. (‘미스터트롯’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지원했다. 고민은 많이 했지만 나가고 싶었다. 노래할 수 있는 곳이니까”라며 무대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다.

그렇게 참가한 경연에서 황윤성은 ‘사랑 반 눈물 반(진해성 원곡)’으로 장윤정의 극찬을 받으며 올하트로 본선에 진출했다. 땀 반, 눈물 반으로 범벅이된 그의 얼굴은 심사위원단과 시청자들까지 눈물짓게 만들었다.

그렇게 진출한 본선 1차에서 황윤성은 천명훈, 김중연, 이도진, 최정훈, 추혁진 등 아이돌부 N.T.G와 함께 ‘토요일은 밤이 좋아(김종찬 원곡)’를 열창했다. 

여기서도 녹슬지 않은 아이돌끼를 마음껏 발산하며 황윤성은 또 한 번의 올하트로 본선2차 1대1 데스 매치까지 진출했다.

옥진욱을 상대로 지목한 황윤성은 ‘자옥아(박상철 원곡)’을 선보였다. 잔잔하고 애틋하게 “자옥아. 자옥아. 내가 내가 못 잊을 사람아” 구절을 부르자마자 감탄이 터저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곧 이어지는 빠른 비트와 댄스로 황윤성은 ‘트롯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 매력 총집합 뽕다발 막내의 여심저격

이후 본선 3차전에서는 기부금을 걸고 팀미션이 진행됐다. 여기서 황윤성은 임영웅, 강태관, 류지광과 함께 ‘뽕다발’팀을 이루게 된다. 황윤성은 멤버들과 함께 임영웅의 자택에 방문해 함께 밥을 먹으며 우애를 다졌다.

황윤성이 포함된 뽕다발은 ‘사랑밖에 난 몰라(심수봉 원곡)’ ‘베사메무쵸 (현인 원곡)’ ‘10분 내로 (김연자 원곡)’ ‘곤드레 만드레 (박현빈 원곡)’ ‘멋진 인생(박정식 원곡)’을 편곡해,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은 1000점 만점에 954점이라는 점수로 1등으로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이과정에서 황윤성은 준결승전 진출뿐만 아니라 형들 어깨너머로 실력까지 업그레이드 시키는 기회를 얻었다.

이에 황윤성은 준결승전 1라운드에서 “실력이 늘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빨간 립스틱 (설운도 원곡)’을 선보였다. 다만 큰 무대 동선과 빠르고 큰 움직임 등에 음정이 흔들리는 아쉬움으로 14인 중 최하위 점수를 받았다.

준결승 2라운드 1대1 한 곡 대결에서 황윤성은 김경민과 대결에서 ‘누이(설운도 원곡)’ 무대로 누나팬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두 연하남들의 발랄한 댄스와 애교로 뭇누님들의 마음에 봄을 안겨주었다.

황윤성 인스타그램
황윤성 인스타그램

# 잘생기면 ‘아이돌 오빠’→귀여운 ‘트롯돌 연하남’

아이돌판에는 ‘잘생기면 오빠’라는 암묵적인 룰이 있다. 황윤성 역시 ‘10대의 우상’이라는 뜻을 가진 아이돌로서 10대 소녀팬들의 불을 지피며 아이돌 그룹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미스터트롯’을 통해 소녀가 아닌 누나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핀 황윤성은 트롯돌로서 10대만이 아닌 전세대를 어우르는 가수로 발돋움했다. 그의 새로운 ‘변신 성공기’를 지켜보는 팬들은 그의 다음 활동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