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천지 HWPL, “이만희, ‘하늘 대통령’이라더라” 정치권 포섭 속내는? ‘스포트라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코로나19 사태 가운데, 신천지의 위장단체와 정치권과의 유착 관계를 관여 행위를 파헤쳤다.

19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신천지 추적 4탄 - 신천지 위장단체와 정치!"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사죄 기자회견 자리에 이만희 총회장이 굳이 박근혜 손목시계를 착용한 이유부터, 그가 전쟁 종식과 세계평화를 바란다며 설립했으나 실상 신천지의 대표적인 위장 단체 중 하나로 알려진 ‘HWPL’(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을 깊이 조명했다. “신천지가 종교단체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증언을 비롯해 전 신도의 내부 증언이 두루 나올 정도로, 선거 유세부터 투표 지시까지 이어지는 등의 정치권과 유착 관계를 맺으려는 행태 또한 주목했다.

신천지 전 신도인 서민준 구리이단상담소 간사는 “애초에 신천지라는 단체가 이미 많은 위장단체가 만들어졌다가 없어지고 만들어졌다고 없어지고. 일단 결속력이라든가 기획력은 신천지 내부 교인들이 충분하기 때문에, 많은 것들을 만들었다가 없애고 만들었다가 없애고 하면서 (활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민준 간사는 또 “‘대구 컬러풀 페스티벌’이라고 대구에서 가장 큰 행사가 있는데, 거기 보면 참석한 사람들 대부분이 신천지 교인들”이라며 “(대구시 쪽에서) 아마 (먼저) 연락이 오는 경우도 있을 거다. 오는 경우도 있고 신청을 신천지 쪽에서 그럴듯하게 꾸며서 하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전 신천지 교인 손모 씨는 “선거에 관련된 사람이었는데 ‘밴드(SNS)에 가입하면 우리(신천지)한테 좀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 거기에서 지원을 받나 보다. 우리가 얼마 정도. 그래서 그 사람이 밴드 가입 이런거 (말)했었던 기억이 있다. (지시를 내린 건) 대학부장이다. 그때 ’밴드, 여기 링크해서 가입하면 된다‘ 그렇게만 (지시가 내려) 왔었던 거 같다”며 선거 유세 참여 정황을 언급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박향미 전국 신천지 피해자연대 정책국장은 “제가 볼 때는 이제 신천지가 국내에서의 어떤 사이비 종교, 종교 사기 집단이었다면, 지금은 이 단체(HWPL)의 이름으로 국제 사기단”이라면서, HWPL의 로고에 대해 “(이만희 총회장이) 왕인 거다. 전체 세상의 왕이고, 세상나라가 있고 ‘하늘 대통령’ 이렇게 표현하더라. 세상나라를 다스린다는 거다. (이미 그들은) 지금 그 나라로 가고 있어(라고 착각한다)”고 말했다.

전 신천지 교인 김모 씨는 “HWPL에서는 국내 인사하고 국외 인사하고 관리하는 기준이 다른데, 공통적인 건 뭐냐하면 ‘신천지를 알고 있느냐, 아니냐’를 큰 기준으로 두고. 신천지를 알면서 협조적이며 더 높은 등급, 모르면서 협조적일 때는 그 다음 등급, 이런 식으로 이제 등급을 매기게 돼 있다”며 포섭 전략을 밝혔다.

전 신천지 교인 김충일 씨는 “(신천지가) 정상 종교단체로 인정받고 싶어 하는 것이고, 그 이단 사이비라는 굴레를 좀 벗어던지고 싶은데. 그 종교단체로 등록만 하려고 해도 정치적인 영향력이 필요한 거다. 걔네(신천지) 입장에서는 그리고 좀 이미지를 완화하고 싶은 측면이 있는 것이고, 또 내부적으로는 이 수많은 정치인, 유명한 정치인들이 우리를 인정해주고 있다고 하면, 내부 사람들한테 신천지에 대해 믿음이 더 커지고. 내부 결속을 강화할 수 있는 이런 측면이 있는 것”이라며 그 속내를 풀어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