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포트라이트’ 신천지 전 신도 “이만희, 설교 때 투표 지시” 선거 유세도? 정치권 유착, 위장단체 HWPL 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커진 것에 대해서 책임을 회피할 수 없는 신천지를 거듭 파헤쳤다.

19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신천지 추적 4탄 - 신천지 위장단체와 정치!"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사죄 기자회견 자리에 이만희 총회장이 굳이 박근혜 손목시계를 착용한 이유부터, 그가 전쟁 종식과 세계평화를 바란다며 설립했으나 실상 신천지의 대표적인 위장단체 중 하나로 알려진 ‘HWPL’(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을 깊이 조명했다.

“신천지가 종교단체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증언을 비롯해 전 신도의 내부 증언이 두루 나올 정도로, 선거 유세부터 투표 지시까지 이어지는 등의 정치권과 유착 관계를 맺으려는 행태 또한 주목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신천지 전 신도 및 관계자 또는 전문가들은 “정치권으로 유착관계를 맺으려는 노력들을 계속 한다. 왜냐면 일반 종교단체로 인정받아야 하니까”, “(신천지라서) 다 반려가 되니까 위장단체도 만드는 거다”, “신천지가 아닌 사단법인의 이름을 많이 갖고 있다”, “이만희 총회장이 설교시간에 특정 후보를 찍어라. 우리가 밀면 당선 시킬 수 있다(라고 했다)”는 등의 말을 꺼냈다.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