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음주운전 혐의’ 노엘 장용준, 첫 재판 4월 9일로 확정…사고 이후 7개월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래퍼 장용준의 음주운전 사고 재판이 4월로 확정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코로나19로 연기됐던 노엘 장용준(20)의 음주운전 사고 관련 혐의 첫 공판 기일을 4월 9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서울서부지방법원은 27일로 예정되었던 장용준의 첫 공판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무기한 연기한 바 있다. 

장용준(노엘)
인디고뮤직 인스타그램

장용준은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 한 도로에서 술이 취한 채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이후 혈중알코올농도가 0.12%로 면허 취소 수준으로 알려졌지만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장용준의 지인 A씨가 등장, 자신이 운전을 했다고 말하며 대신 체포됐고 장씨와 함께 타고 있던 동승자 역시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장용준이 운전자 바꿔치기(범인도피교사)를 했고, 장용준 변호사 측은 "운전자 관련해서 지인에게 피의자가 부탁을 했다는 점도 자백을 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지인 A씨가 보험을 접수할 당시 자신이 운전자 였던 것처럼 허위 진술을 한 것으로 드러나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까지 더해졌다. 

네 달만인 지난 1월 서울서부지방검찰청 형사 3부는 지난 10일 장용준을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 범인도피교사(운전자 바꿔치기),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해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이후 31일 장용준의 음주운전 사고 첫 재판을 2월 말 경 연다고 밝혔다. 

사건 이후 장용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며 사죄했으며,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 역시 해당 사안에 대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성인으로서 잘못에 대한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용준은 Mnet ‘고등래퍼 시즌1’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재능을 인정받은 그는 저스트 뮤직의 산하 레이블 인디 뮤직에 입단하며 래퍼로서 커리어를 꾸준히 쌓아오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사고 이후 장용준은 해당 레이블에서 탈퇴하며 음악 활동과 SNS 활동을 중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