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개그우먼 정주리, 결혼 후 아들만 셋 육아하다 ‘피’ 본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육아 중 피를 본 사연이 전해졌다.

19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은 도하가 날 젤 닮았고 젤 못생겼고, 젤 귀엽다했다. 도원이가 레고로 찍음. #그러려니 #행복한데웃음ㅇ기가없네 #아이러니”라며 사진 여러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주리는 아들과 묘하게 닮은 무표정한 얼굴을 하고 있다. 또한 인중에 피를 흘리는 정주리의 모습이 누리꾼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인스타그램

몇몇 누리꾼은 정주리의 모습에 웃음을 참지 못하며 그의 육아를 응원했다.

한 누리꾼은 “공감하요. 작년에 딸 아이가 아이패드 누워있는데 위에서 떨어뜨려서 눈꼬리 끝이 찢어졌는데 피철철했던 그때가 생각나네요. 화이팅”이라며 고된 육아를 공감하기도 했다.

정주리는 2015년 1살 연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만 3명을 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