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 마이웨이’ 백수련, 구치소 수감된 이유는? “노래하면 안 됐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백수련이 구치소에 수감됐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배우 백수련이 출연했다. 이날 백수련은 1993년 구치소에 수감된 회한의 인생사를 들려줬다.

백수련은 “연주자가 연주(노래)하는데 손님이 노래하면 안 되는거다. (연주자가) 직업으로 피아노를 치면서 노래하면 괜찮은데 손님이 반주에 맞춰서 노래하면 안 되는 거다. (법에) 걸리는 거다. 그길로 바로 구치소에 들어갔다”고 털어놨다. 그 당시는 바로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를 촬영하던 때였다.

후배 배우 이경표도 그 당시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이경표는 “(드라마) 출연자들, 유민이랑 다 같이 보러 갔다”며 “한 시간동안 선생님 기분 좋게 해드리려고 농담도 하고 깔깔 웃다가 저희는 가야하고 선생님은 또 철컹하는 곳(구치소)에 들어가셔야 하니까 마음이 그랬다. 서로 울었다”고 말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힘든 시절 이야기가 나오자 백수련은 눈물을 훔쳤다. 이경표는 “별일이 다 있었다, 우리가”며 “그런 것 다 겪었으면 지금 잘 살아야 한다”고 그런 백수련을 다독였다.

백수련은 “일주일 지나니까 죽을 것 같았다. 속된 말로 돌아버릴 것 같았다. 얼마나 웃겼냐면 면회 오는 사람한테 조카랑 (사람들이) 오면, 이제 제가 떼어먹고 간 사람 돈을 물어줘야 하니까 ‘며칠에 이자를 누구에게 줘야 한다’고 하니까 기가 막히대요. 뭐하는 거냐고 (그랬다)”고 말했다. 그는 “후유증이 엄청났다. 구치소 바닥이 마루인데 나왔는데 집 바닥이 구치소 마루로 보였다. 그 정도로 이상했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고백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