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이경규, 이태곤에 “네가 그래서 욕을 먹는 거야”…1년 만에 만난 앙숙 케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희 기자] 오늘(19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4회에서는 이태곤이 허재, 지상렬, 김준현과 함께 게스트로 등장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도시어부’의 첫 번째 손님이었던 이태곤은 지난해 2월 추자도편까지 수많은 레전드를 기록하며 강력한 존재감을 남긴 바 있다. 남다른 낚시 실력은 물론 화려한 입담과 자신감 넘치는 승부 근성으로 ‘도시어부’ 비공식 멤버로 불리기도 했다. 

도시어부2 / 채널A
도시어부2 / 채널A

특히 낚싯대를 한손으로 잡고 허리를 흔드는 낚시 스타일을 선보여 이경규로부터 ‘캬바레 낚시꾼’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는 이경규와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발산하며 시청자의 웃음을 책임진 바 있다. 

1년여 만에 형님들과 재회한 이태곤은 ”확실히 보여주고 가겠다”며 파이팅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낸 데 이어 “저번처럼 초장에 끝내자”라며 변치 않은 강인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고 한다.

이경규는 “밉상이다. 폼이란 폼은 다 잡는다. 네가 그래서 욕을 먹는 거야”라며 못마땅해했고, 이태곤은 “매너를 지키세요. 형은 항상 부정적인 게 문제”라면서 이경규에게 거침없는 팩폭을 날렸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쫓고 쫓기는 ‘톰과 제리’를 방불케 하는 이태곤과 이경규의 앙숙 케미는 본격적인 낚시가 시작되자 더 뜨거운 스파크를 만들어냈다고. 이태곤은 “입질 좋았는데 경규 형 목소리에 부정탔다”며 “경규 형과 갯바위에서 둘이 낚시하면 재밌겠다”면서 끊임없는 도발을 펼쳤다고 한다. 

하지만 이경규는 단 둘이 대결을 펼칠만한 타켓은 따로 있다며 과거 출연했던 한 게스트와의 비하인드를 깜짝 공개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경규는 “웃통 벗고 남자답게 한 번 대결해야 한다”면서 칼을 갈았다고.

과연 이경규가 이태곤보다 더 벼르고 있던 진짜 타켓은 과연 누구였는지 그리고 1년여 만에 다시 돌아온 킹태곤의 활약은 어땠을지, 19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