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박사, 19일 구속 심사대…이르면 오늘 '구속여부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한 20대 남성(일명 박사)이 오늘 구속 심사대에 오른다. 

지난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박사'로 지목되는 A씨에 대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A씨는 오후 3시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빠르면 이날 오후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SBS '궁금한 이야기Y'
SBS '궁금한 이야기Y'

텔레그램에서 일어난 박사방 사건은 박사를 비롯해 여러 가해자들이 미성년자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촬영하도록 강요하고, 이를 텔레그램 내 유료로 운영하는 '박사방' 채널을 통해 피해자의 신상정보와 함께 이를 유포한 사건을 말한다. 채널 운영자는 텔레그램 닉네임을 '박사'로 사용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박사방과 관련된 인물 14명을 검거했으며, 이 중 피의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나머지 피의자 6명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으며, 조만간 이들은 검찰에 넘겨질 예정이다.

지난 16일 경찰에게 체포된 A씨는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당시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자해를 시도했으나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텔레그림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청원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자는 "타인의 수치심고 어린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아 넣은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주세요"라며 "절대로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청원은 19일 오전 10시 기준 68,124명이 동의했다. 

한편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사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유포되기도 했다. 작성자는 "본인은 이만 살려고 한다"며 "포르노 합법화와 성매매법 폐지는 진실된 외침이었다. 말이 길어질 이유가 없다. 생의 포기는 단시일 내에 이루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의 사과는 불필요하다. 개개인이 아닌 보여주기 위한 이런 곳에서의 사과는 의미없고 이기적인 변명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생을 던짐으로 용서의 절반 정도는 이루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품어본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