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돈' 포방터 돈까스 사장, "원주 칼국수 사장님 방송 보고 눈물, 완쾌 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까스 사장님이 원주 칼국수 사장님 방송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19일 포방터 돈까스 사장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 6월에 강원도 원주 촬영 후 7월에 인사차 들려서 사장님이랑 같이 찍은 사진. 반갑게 맞아주시고 팥죽도 싸주셔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포방터 돈까스 사장님 부부와 원주 칼국수집 사장님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포방터 돈까스 사장님 인스타그램

포방터 돈까스 사장님은 "오늘 방송을 보고 많은 눈물을 흘렸네요. 사장님 하루빨리 완쾌하세요.^^ 기도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사장님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라며 응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힘들어도 항상 웃으셨던 긍정적인 힘으로 암도 꼭 이겨내실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꼭 이겨내셔서 다시 환한 얼굴 보여주세요", "이또한 지나가리라 몸건강히 오래오래사세요", "어제 보는내내 눈문이 주르륵", "원주 칼국수 사장님 완쾌하세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8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원주 미로시장 칼국수집 사장님의 암투병 사실이 밝혀져 많은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