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배우 문지윤 '향년 36세'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로망스' 데뷔 후 그가 걸어온 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19일 오전 가족이엔티 측에 따르면 문지윤은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갑작스레 소식을 접한 유족과 지인들은 깊은 슬픔에 잠겼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으며 조문은 19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오는 20일 12시에 거행된다.

소속사 가족이엔트 측은 "유족들은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조문객 안전에 대한 걱정의 말씀을 하셨다"며 "고인을 위한 애도를 부탁드리며 조화는 정중히 거절하셨다"고 밝혔다.

문지윤 SNS
문지윤 SNS

앞서 지난 3일 배우 신지수는 자신의 SNS에 문지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날 보러 울 동네까지 와준 문지윤 고마워. 일년 만에 만난 동료. 올해도 일 많이 하고 더 흥하자”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특히나 사진 속 문지윤은 건강한 모습으로 신지수와 밝은 표정을 짓고 있어 사망 소식이 더욱 안타깝고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

문지윤은 지난 2002년 방송된 MBC 드라마 '로망스'로 화려하게 데뷔했고, 이후 영화 '불한당: 나쁜놈들의 세상', '나의 PS 파트너', '생날선생', '돌려차기'와 KBS '쾌걸 춘향', '마음의 소리', SBS '스무살', '일지매', JTBC '송곳', MBC '현정아 사랑해', '모두에게 해피엔딩', '선덕여왕', '분홍립스틱', '메이퀸', '역도요정 김복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인식시켰고, 또 남다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입증해왔다.

고인은 가장 최근작으로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에 출연한 바 있다.

고인을 사망에 이르기까지 한 급성 패혈증은 균이 몸안에 들어와 염증을 만들어 전신에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치명적인 병이다.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알아채기 쉽지 않지만,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30일 이내 사망할 확률이 20~30%에 달한다. 

패혈증 증상이 악화되다가 결국 심장과 혈관에도 영향을 받아 혈압이 떨어지는데, 이를 ‘패혈성 쇼크’라고 한다. 패혈증 쇼크까지 오면 사망률은 40~60%에 이른다. 이 경우에는 항생제가 원인 미생물을 잡을 때까지 혈압을 올리는 승압제와 호흡을 대신 유지해주는 인공호흡기로 최대한 버티는 것이 최선이다. 이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패혈증은 증상을 억제하는 것 이외의 치료법이 아직 없다. 초기일 땐 일반 병실에서 항생제만 써도 된다. 하지만 열이 오르고 혈압이 떨어지면 수액치료를 하고, 숨이 가쁘면 산소호흡기를 해야 한다. 이러한 방법으로 낫지 않고 몸상태가 악화되면 중환자실에서 혈압을 올려주는 약이나 투석 치료 등을 받아야 한다.

한편 빈소는 인제대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20일 낮 12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