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치즈인더트랩 상철선배' 배우 문지윤, 18일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코로나에 조문객 안전 걱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상철선배로 잘 알려진 배우 문지윤이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으로 충격을 안겼다.

19일 이데일리는 배우 문지윤이 지난 18일 20시56분 께 세상을 떠났다며 사인은 급성 패혈증이라고 보도했다.

문지윤 측근은 "유족은 코로나19의 감염우려로 조문객 안전에 대한 걱정을 표했고 고인 위한 애도를 부탁드리며 조화는 정중히 거절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윤
문지윤

1984년 생으로 올해 나이 37세인 문지윤은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했다. 그는 그간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대중에게 친숙한 얼굴로 사랑받았다. 드라마 '현정아 사랑해' '스무살' '쾌걸춘향' '얼마나 좋길래' '일지매' '선덕여왕' '분홍립스틱' '빅' '메이퀸' '치즈인더트랩' '역도요정 김복주' '황금정원' , 영화 '생날선생' '나의 PS 파트너',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등에 출연했다. 

특히 웹툰을 원작으로한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치인트)'에서 상철 선배 역으로 출연해 인상을 남겼다. 문지윤은 상철 역을 위해 12kg 살을 찌우는 등 열정을 보인 바 있다.

고인의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차려진다. 조문은 19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