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엘리자베스 여왕이 썼다는 소문도"…'책읽어드립니다' 셰익스피어를 둘러싼 소문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요즘책방: 책읽어드립니다' 이적이 셰익스피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방송된 tvn '요즘책방: 책읽어드립니다' 멤버들은 셰익스피어의 정체에 대해 토론했다. 

먼저 프랜시스 베이컨이 셰익스피어라는 설에 대해 장강명은 "셰익스피어는 학력이 없다. 문법학원을 중퇴한게 끝이다"라며 "근데 왕가의 이야기가 너무 현실적으로 나오니까 평민이 썼을리 없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적은 "하다하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직접 썼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덧붙였다. 

'요즘책방: 책읽어드립니다' 캡처

윤소희는 "셰익스피어가 영국 지방에 있다가 18세에 런던으로 이사를 온다. 극장에서 귀족들이 타고 온 말을 관리하는 이야기도 있다. 그런 일을 했다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접할 수 있었을 것 같다. 다르게 생각하면 이런 배경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이적 역시 "계층을 넘나드는 언어를 구사했기 때문에 나온 오해가 아니었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스테디셀러 책들을 알기 쉽게 풀어주는 독서 프로그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