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상청, 태풍급 강풍 예보…19일 아침 서울-세종-대전 등 전국 강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태풍급 강풍이 전국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 11시 기상청은 강풍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년 19일 아침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분다. 

특히 19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강원영동은 최대순간풍속 125km/h(35m/s) 이상, 그 밖의 전국은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분다고 경고했다. 이에 기상청은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갑작스런 돌풍으로 인한 과수원 낙화 등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
기상청

강풍은 19일 새벽 울릉도, 독도,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정선평지, 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태백), 서해5도를 휩쓸고 아침에는 세종, 대전, 인천, 서울, 흑산도.홍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강원도(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영월), 경기도를 강타할 예정이다. 오전에는 울산, 부산, 대구, 광주,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전라북도에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되며, 낮에는 제주도까지 간다. 

풍량 예비특보도 내려졌다. 19일 전해상에서 순간적으로 바람이 100km/h(28m/s) 이상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도 2.0~6.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으며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불 것으로 예보됐다. 

풍량 특보는 19일 새벽 서해중부먼바다, 동해중부전해상을 휩쓸고, 아침 서해중부앞바다, 서해남부북쪽먼바다, 동해남부전해상 그리고 오전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서부앞바다, 남해동부전해상, 서해남부남쪽먼바다, 서해남부앞바다로 이어진다. 낮에는 제주도전해상,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량 특보가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