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제 소독의 날' 전주시, PC방과 노래방 등 소독활동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PC방과 노래연습장, 체육시설 등 집단감염 우려 시설에 대한 소독 운동을 펼쳤다.

전주시는 18일 매주 수요일 진행되는 일제 소독의 날을 맞아 공공기관과 단체, 소상공인, 공동체, 시민 등과 함께 3차 '착한 소독운동'을 가졌다.

이날 시는 직원과 단체, 시민 등 1800여명이 참여해 소규모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한 172개 구간의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분사 방식의 소독보다 소독제가 묻은 천을 활용해 손이 닿는 곳을 중점적으로 소독했다.

또 소규모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노래방 488곳과 게임장 330곳을 대상으로 자체소독 실시여부와 손세정제 비치상태 등을 점검했다. 또 코로나19 예방수칙과 소독지침을 안내하기도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예방 활동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