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김현정의 뉴스쇼’ 한선교·공병호 반란? 염동열 “미래통합당-한국당  한 몸, 등과 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갈등에 대해 염동열 미래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과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18일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는 “비례명단 바꿔라? (공병호)”, “한선교의 반란? (염동열)”, “4월 개학 (박백범)”, “배송기사 죽음 (쿠팡맨)”, “[뉴스닥] 하: 황교안 선대위, 비례대표제”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명단을 보고 크게 격노한 상황, ‘천하의 배신’이라는 발언이 당내에서 나왔을 정도다. 비판 혹은 비난는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와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에 집중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김현정의 뉴스쇼’는 “한선교의 반란, 반드시 바로잡아야”라는 주제로 염동열 미래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을 연결했다. 그는 “미래한국당은 미래통합당과의 한 몸이다. 등과 배”이라며 인터뷰의 포문을 열었다.

염동열 미래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은 “미래통합당에서 그동안 3개월에 걸쳐서 많은 인재들을 모셨다. 국민 눈높이에 맞췄고 또 국민 참여를 통해서 새로운 정치를 만들기 위해서 나름대로 심사숙고해서 인재 영입을 모셨습니다마는, 그 인재 영입에 모셨던 분들이 국민들에게 울림을 줬고 감동을 줬고 그리고 검증을 거친 경쟁력 후보인데도 불구하고 이번 미래한국당 영입 발표에 있어서는, 비례 발표에 있어서는 단 1명도 들지를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미래통합당의 공천에 대해서는 “공천의 기준과 원칙이 사실 불분명하다. 서로 보는 각자의 눈과 시각은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마는 그래도 국민의 눈높이, 국민이 호응하고 국민이 검증한 후보는 객관적인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20명) 모두가 배제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총선 후에 독자적인 당을 운영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 다만 미래통합당에서 인재 영입을 어떠한 방향을 가지고 했고 어떠한 정체성을 가지고 했고 또 국민들에게 어떻게 다가갔는지를 이해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김현정 PD는 “지금 ‘너무 독립적인 지위다’. ‘우리는 한몸이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는데. 그런데 미래한국당도 엄연한 공당 아닌가? 공당의 자체 기준에 따라 공관위가 독립적으로 공천한 건데 왜 우리가 통합당 뜻을 따라야 되냐, 라고 얘기를 한다면 사실상 뭐 공식적으로는 할 말이 없을 것 같다”고 물었다.

이에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은 “좋다. 통합당의 뜻을 따르라는 것은 아닙니다마는 미래한국당의 전신은, 모정당은 우리 통합당이 아니겠나? 같은 정치를 지향하고 있고 또 새로운 정치를 우리가 함께 의논했고 또 거기에 대한 정체성과 이념에 의해서 당이 만들어졌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함께 공유해야 된다는 생각을 누구나 다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의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답했다.

재심의에 대한 미래한국당의 부정적 반응에 대해서는 “국민의 눈높이라든가 또 새로운 정치를 지향하는 판단에 의해서 (공천)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누구를 빼고 누구를 집어넣자는 것이 아니다. 전체적으로 지향하는 목표가, 원칙이 우리 통합당과 한국당은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1명이다, 5명이다, 라고 요구하지 않고 전체적으로 다시 한 번 조정하고 재논의하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 다시 하라는 건 아니다. 다시 들여다보고 결격사유가 있는 분들. 또 순번에 문제가 있는 분들. 또 실질적으로 경쟁력에 있어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분들이 있다고 한다면, 여러 논의 끝에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달라는 것이 저의 요구”라며 “실질적으로 지금 문제가 야기됐기 때문에 그러한 점에 있어서 우리 공관위나 미래한국당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저는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주장을 이었다.

아울러 “어떤 특정인을 어떻게 하라. 또 어떻게 넣어라 또 순번을 바꿔라 하는 것은 저희들이 요구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가능한 우리 미래한국당과 소통을 통해서 또 조율과 조화를 통해서 원만하게 국민 눈높이에 맞는 그런 공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려고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공조 파기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정도의 수준에서는. 잘되기를 바라고 있고 함께 잘 조율을 통해서, 조화를 통해서 원만한 이런 공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려고 할 뿐”이라며 조심스럽게 답변했다.

CBS 표준FM 아침뉴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는 평일 아침 7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