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요즘 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 영국의 보물,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읽다...김경일 "햄릿 증후군은 감정 장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읽게 된다.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17일 방송된 '요즘 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햄릿을 읽는다. 햄릿은 덴마크의 왕자 햄릿이 아버지의 죽음의 진실을 알고 복수를 하는 내용이다. 덴마크의 왕자 햄릿의 아버지가 사망하지만 햄릿이 아닌 숙부, 클로디어스가 왕위를 물려받고 어머니와 결혼까지 하게 된다.

햄릿은 아버지의 유령을 만나 숙부가 아버지를 독살했음을 알고, 숙부를 죽이기 위해서 미친 척을 하게 된다. 햄릿은 숙부의 살해내용을 담은 연극을 만들어 숙부 앞에서 연기하게 된다. 숙부는 자신의 죄를 고백하며 속죄하고, 햄릿은 숙부의 영혼까지 지옥에 보내겠단 의지로 숙부를 죽이지 않는다. 햄릿은 이후 자신의 약혼녀인 오필리아의 아버지를 사고로 죽이게 되고, 오필리아는 충격으로 익사한다. 소식을 들은 오필리아의 오빠는 숙부와 함께 햄릿의 살해계획을 짜게 되고, 마지막에 햄릿을 용서한다. 숙부의 모든 계략을 알게 된 햄릿은 숙부를 살해하며 비극은 끝을 맺는다.

전현무는 평소와 달리 “햄릿은 덴마크의 왕자다.”,“햄릿의 명대사는 이렇다.”며 영어로 대사를 읊기도 했다. 전현무의 모습에 놀란 설민석은 “완벽한 영국식 발음이다.”라며 칭찬했고 전현무는 “제가 영문과 출신이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이후 “영문과에서는 햄릿으로 연극을 한다. 저도 했다. 제가 햄릿 역할이었다.”고 밝혔다. 주위의 패널들은 전현무에게 “햄릿 연기를 해달라.”고 부탁했고 전현무는 책을 받아 영국식 발음으로 읽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영국이 사랑한 극작가, 셰익스피어에 대한 소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다. 셰익스피어는 노동자들의 언어부터 궁중의 언어까지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셰익스피어는 여러 사람이 적은 것이다’, ‘베이컨이 쓴 것이다’,‘엘리자베스 여왕이 썼다’와 같은 루머가 돌았다. 윤소희는 “셰익스피어가 18살에 런던으로 올라와서 극장 앞에서 귀족들의 말을 관리하는 것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더라. 요즘으로 치면 발렛파킹이다. 저는 그게 사실이라면 셰익스피어가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기도 편했을 것이고, 다양한 계층을 만날 수도 있었을 것이다.” 라고 이야기를 했다. 

윤소희는 “햄릿에서 셰익스피어의 진심을 보기도 했다. 연기자 입장에서 보이더라.”며 햄릿 내에서 광대들이 연극을 하는 모습이 표현된다. 윤소희는 “연기자들에게 연기에 대한 충고를 3페이지에 나눠 충고하더라.”고 말했다. 이적 또한 “책을 보면 연기자들에게 잘해주라는 이야기를 하고, 극중 인물들이 ‘어떤 연극을 했냐’ 고 묻는 장면들이 있다. 아마 햄릿 이전에 다른 극에서 다른 역할을 맡은 부분을 재미있게 언급한 것 같다. 이는 메타극의 느낌도 준다.”고 이야기를 했다.

햄릿 증후군도 유행을 하고 있다. 햄릿 증후군은 결정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을 설명한다. 김경일 교수는 “햄릿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결정 장애는 감수성 장애다. 만족을 모르고 산 사사람들, 성취적인 만족을 만나지 못한 사람들이 이런 결정을 잘 내리지 못한다. 정보가 넘쳐나기 때문이다. 선택은 이성으로 하는 거지만 최종적인 결재는 감정이 하는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이적은 “하지만 저는 햄릿을 우유부단한 사람으로 보지 않는다. 숙부를 죽이는데 그 정도 고민이 필요하지 않냐.”고 설명했고 윤소희는 “희곡이라는 특성상, 햄릿의 모든 생각을 말로 한다. 그래서 더욱 우유부단하게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일 교수는 “사람들이 마음을 정하지 못할 때 가짜 고민을 한다. 처음으로는 연기, 두 번째는 반항, 세 번째는 주저하게 된다. 이런 가짜 결정을 반복하면 과거의 향수에 집착하게 된다.”고 말하며 “햄릿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고전을 연구하는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김헌 교수는 “햄릿에 누구냐고 묻는 장면이 나온다. 읽으며 나는 누구인가 되돌아보게 되더라.”고 밝혔다. 또한 고전은 시대의 흐름과 읽는 이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는 매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책을 쉽게, 두꺼운 책도 가볍게 '읽어주는' TVN의 '요즘 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는 다음주부터 매주 월요일 22시 00분에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