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랑하고 있습니까' 성훈 "영화 속 캐릭터 까칠한 연기는 힘들지 않아…내면 속 숨겨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성훈이 평소 성격이 까칠하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언론시사회가 열렸고, 자리에는 김정권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소은, 성훈, 김소혜, 이판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성훈은 "오랜만에 배우 본업으로 복귀했다. 사실 저는 평소에 그렇게 친절한 사람은 아니다"라며 "사람을 챙겨도 주변 지인들만 챙기고, 남은 남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성훈 / 서울, 최규석 기자
성훈 / 서울, 최규석 기자

그는 "극중에서 승재라는 캐릭터가 보여준 성격은 내면에 있는 성격과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성훈은 "결국 나는 그허게 착한 사람이 아니고, 딱히 연기하는데 힘들지도 않았다"고 자신은 차가운 성격이라고 말했다.

성훈은 이러한 승재 캐릭터를 싱크로율 100%인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 그간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여 여심을 제대로 저격할 예정이다.

성훈은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로 스크린에 데뷔해 각종 드라마를 섭렵하더니 예능 '정글의 법칙'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또 브라운관의 민심을 톡톡히 책임지고 있는 성훈은 최근 MBC 인기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잘생긴 외모와는 정 반대되는 허당 매력을 발산해 명실공히 대세 스타로 자리매김 했다.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은 '뉴얼', '로이방'과 같은 수많은 별칭을 얻으며 웃음을 선사하던 성훈은 드디어 본업인 배우로 돌아와 스크린에서 연기력을 제대로 발휘한다.

성훈은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에서 까칠한 카페 마스터 승재 역을 맡게 됐다. 승재는 겉으로는 차갑고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누구보다 깊은 내면을 지닌 반전매력의 소유자다. 카페 알바생 소정(김소은 분)에게 어느날 갑자기 '달달함' 대신 '츤츤함'으로 무장한 츤데레식 고백을 시작하는 모습으로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캐릭터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동감'의 김정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오는 25일 개봉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