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1군 35% 코로나 양성 반응…이강인 걱정에 축구팬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스페인 라리가 리그의 발렌시아 CF 1군 선수단 중 35%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다. 발렌시아에는 이강인도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오전(한국시간) 발렌시아 CF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검사자 중 35%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발렌시아 측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들은 자가격리 상태에 돌입했다. 다만, 발렌시아 측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의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그러나 앞서 발렌시아 지역지 골스메디아는 수비수 에세키엘 가라이, 엘라이킴 망갈라, 호세 가야, 가마라사 코치, 팀 닥터 후안 알리아가 등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같은날 발렌시아 구단은 "UEFA 챔스가 채택한 엄격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구단 내 집단 감염의 원인을 지난달 20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진행된 UEFA(유럽 축구 연맹) 챔피언스 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로 추측하고 있는 것이다.

라리가 발렌시아에는 우리나라의 축구선수 이강인도 속해있다. 그러나 이강인은 당시 허벅지 근육통을 이유로 이탈리아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았고, 이번 코로나 확진 판정 관련 보도에서도 이름을 찾아 볼 수 없어 확진자는 아닌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그러나 이탈리아와 스페인, 프랑스 등 유럽 전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 활약 중인 우리나라 축구 선수들을 향한 팬들의 걱정이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