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미국 야구계 첫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미국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거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6일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해당 선수와 함께 훈련했던 모든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양키스의 마이너리그 캠프는 폐쇄됐다.

연합뉴스 제공

양키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훈련했지만, 야구장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캠프를 차린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와는 1마일가량 떨어져 있어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이에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은 "해당 마이너리그 선수가 메이저리그 캠프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접촉한 적도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프로농구(NBA)도 지난 12일 유타 재즈의 뤼디 고베르 선수를 시작으로 도노반 미첼, 크리스티안 우드까지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리그가 중단됐다.

한편 뉴욕 양키스 선수들은 지난 14일 시범경기 취소에 따른 거취를 두고 투표를 진행해 만장일치로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의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에 모두 남기로 결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