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신천지 환자들 "간식 주라ㆍ물김치 주라" 요구…안동의료원 의료진 더 힘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13일 경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생활치료센터와 안동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일부 신천지 교인 확진자들이 평소 좋아하는 음식물을 달라거나 외부 물건 반입을 요구하는 등 마찰을 일으키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경 생활치료센터에서는 20∼30대 확진자들이 집단으로 영양제, 죽, 간식 등 개인별 선호 음식을 달라거나 택배와 노트북 등 외부 물건 반입을 요구한다.

생활치료센터 측은 감염 위험 때문에 외부 음식·물건의 반입이 금지돼 있어 이들 환자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확진자 106명 중 20∼30대는 65명이고, 신천지 교인은 51명이다.

안동의료원에서도 신천지 교인 등 5∼6명이 다른 병원에 입원한 신천지 교인들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계속 민원을 제기해 병실 분위기를 흐리고 있다.

이들은 "병원 밥맛이 없으니 죽과 물김치를 달라"거나 개인 불만을 쏟아내 의료진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치매환자 A(86)씨는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불만을 표시하며 먹던 컵의 물을 B간호사 얼굴에 뿌리는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B간호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는 13일에 나올 예정이다.

안동의료원에 입소한 확진자는 128명이고, 이 중 49명이 신천지 교인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