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첼시 칼럼 허드슨 오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코칭 스태프 포함 접촉자 자가격리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칼럼 허드슨 오도이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허드슨 오도이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리그 선수들의 확진 판정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가운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리그 중단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13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F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칼럼 허드슨 오도이가 오늘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소식을 전했다.

첼시 측은 "최근 남자 팀 건물에서 허드슨 오도이와 가깝게 연락했던 인력은 정부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된다"라며 첼시 팀 선수, 코칭 스태프, 다수의 백룸 스태프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칼럼 허드슨 오도이 인스타그램
칼럼 허드슨 오도이 인스타그램

첼시에 따르면 칼럼 허드슨 오도이는 지난 월요일 오전부터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였다. 이후에는 예방 차원에서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

허드슨 오도이의 소속팀은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에도 불구하고 그는 잘 지내고 있다. 가능한 빨리 훈련장으로 복귀하길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칼럼 허드슨 오도이가 빠르게 회복되길 바란다. 그가 곧 첼시로 돌아오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첼시는 또한 프리미어 리그와 관련된 다음 계획을 논의한 뒤 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내용을 공유하겠고 밝혔다.

아스날FC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등에 이어 첼시의 칼럼 허드슨 오도이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중단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해지는 등 앞으로 EPL 측의 결정에 축구 팬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