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침마당’ 오정태-전원주-남능미-한해원 등 출연…결혼 후 갑자기 효자된 남편?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효자 남편은 힘들어?라는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개그맨 오정태 부인 백아영씨는 “효자남편은 정말 싫다. 남편이 갑자기 결혼하더니 효자가 되어서 부모님한테 횯한다고 아내는 뒷전이고 어머니는 더 효도하라고 바라시는 상황이됐다”고 말했다. 이에 오정태 어머니김복덕 여사는 “내 뱃속에서 낳은 아이인데 나한테 잘하고 효도한것은 당연한 일 아니냐. 내가 살면 또 얼마나 더 살겠느냐”라고 말했다.

코미디언 이상해는 “시어머니가 옆에있는데도 저렇게 불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디 우리나라에서 있을수 있는 일이냐”라고 말해 백아영씨를 민망하게 만들었다. 

전원주의 며느리 김해현씨는 저는 결혼할때 시어머니가 되실분이 연예인 전원주일줄은 정말 몰랐다. 남편이언급한 적도 없고 연애시절 남편은 어머니한테 전화가 오면 단답으로 대답해서 사이가 별로 안좋은가 생각했었다. 그런데 남편이 갑자기 결혼하더니 효자가 되었고 시어머니는 며느리 잡는 호랑이 시어머니셨다”고말했다.

프로바둑기사 한해원은 “저희 아파트에 전셋집이 굉장히 많았는데 어머니 집에서 저희주방이 딱 보이는 집으로 계약을 해주셨다. 그렇게 훤히보이는건 차라리 같이 사는게 낫지 않느냐라고 했다. 시어머니가 망원경으로 저희집을 보고 계시던 사건도 있었다. 놀랐지만 그냥 허허 웃고 넘겼다. 결혼후 저희 부부는 늘 어머니를 모시고 영화를 보러갔다. 한번은 남편이 저를 가운데에 앉게 했는데 어머니가 화가 나셨다. 사랑하는 아들과 옆에 앉고 싶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남능미는 “효자남편은 너무 피곤하다. 그래서 나는 우리아들 결혼할때 분명히 못을 박았다. 네가 제일 챙기고 사랑해야하는 사람은 아내라고 했다. 그리고나서 그후로 걔네들한테 관심을 가진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만기는 “자식들에게 본보기를 보여주기 위해서 효도를 하는 부분도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