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故 구하라 오빠 측, “친모는 상속 재산 포기하는 것이 바람직…비슷한 일 없도록 입법청원 등 다각도 해결책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 배우 故 구하라의 오빠 법적 대리인 측이 친엄마를 상대로 하는 상속재산분할심판청구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12일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구하라양의 친모 송모씨는 하라양이 9살이 될 무렵 가출하여 거의20여년 동안 연락이 되지 않았다"며 구하라의 성장과 연예계 데뷔가 오빠를 비롯한 가족들이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 변호사는 "하라양은 생전에도 자신을 버린 친모에 대한 분노와 아쉬움, 공허함을 자주 토로하였고, 작년 가을 하라양의 안타까운 사망도 친모로부터 버림받았던 트라우마로 인한 정신적인 고통이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부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故 구하라 / 사진공동취재단
故 구하라 / 사진공동취재단

법무법인 측에 따르면 구하라의 아빠는 아들(구하라 오빠)에게 자신의 상속분과 기여분 전체를 양도했다. 구하라 오빠는 지난해 11월 구하라의 발인이 끝난 뒤 구하라가 생전 매각했던 부동산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친모에게 연락했으나 제대로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노종언 변호사는 "하라양의 오빠가 잔금 및 등기 문제를 처리하던 중, 갑자기 한번도 본적이 없던 친모 측 변호사들이 찾아와 하라양 소유 부동산 매각대금의 절반을 요구했다"라며 친모를 상대로 구하라의 오빠가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 놓았다.

구하라 오빠 측은 "현행법 상의 문제로 인하여 자식을 버린 부모가 유산상속을 위해 갑자기 나타나 다틈이 발생한 것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청안함, 세월호 사건 당시 비슷한 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법무법인 에스 측은 "현행법 상 기여분에 버린 부모에게는 상속권한을 주지않는 방향으로의 법 개정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하라 양의 오빠와 본 법률대리인은 금번 사건을 올바른 방향으로 해결하고, 하라양 가족과 같은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입법 청원 등 다각도의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며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故 구하라 / 사진 공동취재단
故 구하라 / 사진 공동취재단

동시에 "하라양의 모친께도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법이라는 제도 이전에 인륜과 보편적 정의의 관점에서 하라양의 모친께서는 자신의 상속분을 주장하기 보다는 하라양에 대한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함과 동시에 상속분을 포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지난 2008년 故 조성민이 故 최진실의 유산과 관련해 자신의 권리를 포기한 전례 등이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구하라의 오빠는 친엄마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소송을 제기했다. 구하라의 친엄마는 현행법상 직계 존속이라는 이유로 50%의 재산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구하라 오빠는 친엄마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구하라의 친엄마는 구하라가 어린 시절 가출했고, 이후 2006년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한 상태로 알려져 있다.

구하가의 사망 이후 그가 남긴 재산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 역시 현행법의 사각지대를 지적하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구하라는 분당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영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