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럽 코로나19 현황] 이탈리아·프랑스·독일·스페인 모두 급증…이탈리아 사망자 82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칸반도 국가서도 사망자…스페인 프라도 미술관 문 닫기로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가운데 유럽 대륙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폭증하고 있다.

확진자 수 1만 명을 넘긴 이탈리아에서는 이날 하루만 신규 확진자가 2천 명 이상 늘었으며, 프랑스·스페인·독일 등에서도 누적 확진자 수가 무서운 기세로 늘고 있다.

이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며 팬데믹을 공식 선언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기자회견에서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인구의 60∼70%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될 것이라고 한다"며 "확산 속도를 늦춰 보건 체계에 과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 중동 코로나19 확산 현황
유럽 중동 코로나19 확산 현황

 
◇ 이탈리아서 확진자 2천313명 증가…북유럽서도 증가세

유럽 각국 정부 및 통계 기관에 따르면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 중심지인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만2천46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대비 무려 2천313명(22.7%↑) 증가한 것으로,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 주(州)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일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2천명을 넘은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사망자도 전날 대비 196명(31%↑) 증가한 827명으로 집계됐다. 이 수치 역시 하루 기준 신규 사망자 기록(168명↑)을 하루 만에 경신한 것이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도 WHO가 파악한 세계 치명률(3.4%)보다 배 가까이 높은 6.6%로 상승했다.

프랑스에서는 이날 497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 확진자 수가 2천281명으로 늘었다. 이는 이탈리아에 이어 유럽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사망자 수는 15명이 늘어 모두 4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사흘 만에 세 배 가까이 늘어났다.

스페인은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589명이었으나 이날 2천222명으로 급증했다. 불과 사흘 만에 확진자가 세 배에 가까운 260%나 늘어난 것이다. 사망자도 49명으로 하루 만에 13명이 늘었다.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 역시 코로나19의 위협을 피해 가지 못했다.

이날 독일에서는 34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으며, 누적 확진자 수는 1천908명으로 2천명에 육박하고 있다.

독일에선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자유민주당 소속 1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와는 별도로 같은 당 복수의 의원과 직원 등 15명은 확진된 법무부 직원과 같은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유럽 대륙과 분리된 섬나라 영국에서도 신규 확진자 83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456명으로 늘었다.

이탈리아와 국경을 맞댄 스위스에서는 15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652명으로 늘었으며, 네덜란드의 누적 확진자 수는 121명이 증가한 503명이 됐다.

서유럽뿐 아니라 북유럽에서도 코로나19가 기세를 떨치는 모양새다.

스웨덴의 누적 확진자는 500명으로, 전날보다 145명 늘었다. 이날 스웨덴에서 첫 사망자도 나왔다. 이는 북유럽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사례다.

노르웨이에서는 198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598명으로 늘었으며, 덴마크의 확진자도 180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는 442명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발칸반도에 있는 알바니아와 불가리아에선 첫 번째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알바니아는 이후 두레스와 수도 티라나에 있는 모든 바(술집)와 식당, 클럽 문을 닫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환자 수 5명에 불과했던 불가리아에선 수도 소피아에서 66세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졌다. 74세 남편 역시 확진자로 나타났다. 콘서트홀, 극장 무대 공연은 취소됐으며 소피아대학에선 15일까지 수업이 중단다.

◇ 대형행사 취소·국경 통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전력

유럽 각국 정부는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를 취소하거나 코로나19 창궐지와 교통을 차단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전례 없는 전국 이동제한령을 내린 이탈리아는 생필품 판매업종을 제외한 모든 상점에 휴업령을 내렸다.

스페인 정부는 주요 도시에서 인구 1천명 이상 모이는 행사 금지, 휴교령, 하원 의사당 1주일 폐쇄 등의 대책들을 속속 내놨다. 마드리드에 있는 세계적인 명소인 프라도 미술관을 비롯해 레이나 소피아, 티센 보르네미사를 포함한 국립 미술관 문을 닫기로 했다.

독일에서는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의 무관중 경기가 늘어나고 있다. 이번 주말 바이에른 뮌헨과 우니온 베를린 간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옛 서독의 수도 본에서는 이달 예정된 베토벤 페스티벌을 취소하기로 했다.

오스트리아도 휴업령을 내리면서 초등학생의 경우 학교 문은 닫되 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연령층이라 할 수 있는 조부모들이 이들을 돌보는 사례를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오스트리아가 4월 초까지 대규모 모임을 금지함에 따라 미술관, 영화관, 콘서트홀, 대형 술집 등도 문을 닫게 됐다. 다만, 식당과 식품 소매점은 이번 조치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는 부연했다.

덴마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을 포함한 모든 학교와 어린이집 문을 닫기로 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공공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비필수 직종 근로자들의 경우 오는 13일부터 2주간 출근하지 말도록 지시했다.

네덜란드 일부 지역에서는 프로 축구 경기와 콘서트, 카니발 등이 연기되거나 취소됐다.

스웨덴 공중보건국도 스포츠 이벤트나 콘서트 등 500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모임이나 행사를 일시적으로 금지할 것을 이날 정부에 요청했다.

일부 국가는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이탈리아에 대해 국경 통제 강화에 나섰다.

스위스는 이탈리아 국경의 소규모 검문소 9곳을 폐쇄하고 양국을 오가는 차량은 대규모 검문소가 있는 주요 도로를 이용하도록 했다.

헝가리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중국·이탈리아·이란·한국 등 4개국에서 오는 사람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학에는 휴교령을 내리고, 100명 이상의 실내 행사 및 500명 이상의 야외 행사를 금지했다.

현재까지 2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러시아는 13일부터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스페인을 오가는 대부분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으며 특히 환자 수가 급증하는 이탈리아 국민에 대한 여행 비자 발급도 중지하기로 했다.

앞서 10일 오스트리아는 이탈리아에서 도착하는 외국인에 대해 건강 확인서를 지참한 경우에만 입국을 허용하는 쪽으로 국경 통제 수위를 높였다.


추천기사